보도자료


[기사] “사회적 가치 창출, 함께할 수록 돈 된다”…손 잡은 최태원·최정우

관리자
2019-12-04
조회수 923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국내에서 사회적 가치를 실현 중인 대표적인 두 기업의 CEO, 최정우 POSCO 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한 자리에 모였다. 이들은 사회적 가치 창출이 기업의 이윤 창출로, 지속가능한 사회가 곧 지속가능한 기업으로 이어진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하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 확대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4일 포스코에 따르면 최태원 회장은 전날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2019 기업시민 포스코 성과 공유의 장’에서 “더 큰 사회적 가치를 위해선 기업이 보유한 기술과 인프라를 사회와 공유하고, 다양한 이해관계자와의 협력이 중요하다”며 “사회적가치 창출은 이제 기업의 생존이 달려있는 문제”라고 말했다.

그룹 임직원과 정부 기관장, SK 경영진, 외부 전문가 및 단체, 일반 시민 등 1000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 이날 행사는 최정우 회장이 취임 이후 선포한 포스코의 기업이념인 ‘기업시민’의 지난 1년6개월간 성과를 나누고 실천을 다짐하기 위해 마련됐다.

최태원 회장은 ‘사회적 가치와 기업시민의 미래’를 주제로 특별강연에 나섰다. ‘사회적 가치’와 ‘기업시민’, 사용하는 용어는 다르지만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강조하는 포스코와 뜻하는 바가 맞아 성사된 자리였다.

최 회장에 따르면 기업의 사회적가치 창출은 단순한 사회공헌 활동이 아니다. ‘내 돈을 들여 남을 돕는다’는 비용 지출로 볼 게 아니라 아니라, 기업이 돈을 벌고 살아남기 위한 궁극적인 방안이다. 이제는 소비자들이 가격만 싼 제품에 지갑을 여는 게 아니라, 다양한 사회적 가치를 고려하고 이를 충족해주는 기업의 제품을 선택한다는 게 최 회장의 생각이다. 특히 최 회장은 디지털 시대가 고도화될수록 ‘시장’이라는 개념이 사라지고, 그 자리를 소비자와 기업간 일대일 대응이 대신하게 된다면서, 결국 소비자의 욕구를 얼마나 충족시키느냐가 기업의 흥망성쇠로 이어진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 회장은 “지속가능한 사회가 지속가능한 기업을 만든다”고 많은 기업들의 동참을 역설하면서 “포스코와 SK도 손을 잡고 함께 사회적 가치를 만들어 가자”고 제안했다.

최정우 회장도 “양사가 손을 잡고 협력한다면 더 나은 사회를 만들기 위한 혁신 운동으로 확산될 것”이라며 이에 화답했다. 뿐만 아니라 그는 “올해는 기업시민헌장 선포를 통해 기업시민 경영이념 기틀을 마련했다면, 내년엔 본격적으로 헌장을 실천해 성과를 창출하는 한 해로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기업시민 6대 대표사업 실천다짐, 패널토론, 기업시민 우수사례 발표 등의 시간도 마련됐다.

기업시민 대표사업 실천다짐식에서는 ▷동반성장 ▷청년 취·창업 지원 ▷벤처플랫폼 구축 ▷저출산 해법 롤모델 제시 ▷바다숲 조성 ▷글로벌 모범시민 되기와 만들기 등 포스코의 6대 기업시민 대표사업이 전시됐다. 이들 분야를 대표해 권기홍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 이재흥 한국고용정보원 원장, 차정훈 중소기업벤처부 실장, 김혜영 한국건강가정진흥원 이사장, 김병수 울릉군 군수, 박석범 유엔글로벌콤팩트 한국협회 사무총장 등이 참석해 포스코 기업시민 대표사업의 실천 다짐을 응원했다. 이들은 또 향후에도 포스코의 대표사업이 성공적으로 수행되도록 힘을 합하겠다는 의지를 표했다.


출처 : 헤럴드경제


기사보기